• 바리스타, 로스터, 커퍼… 커피를 업으로 삼은 사람들

    바리스타만 생각했다면 빙산의 일각, 다양한 커피 관련 직업


  • 커피와 관련된 직업이라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바리스타.
    그러나 커피를 업(業)으로 삼은 경우에 바리스타만 있는 것은 아니다.
    커피에 대한 사랑을 직업으로 만든 사람들.


     

  • 바리스타

    역시 가장 먼저 떠오르는 커피 관련 직업, 바리스타.

    바리스타는 이태리어로 바(bar)에서 커피를 만드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최고의 커피맛을 내기 위해 원두 선택부터 기구를 활용해 커피를 만들어내는 모든 과정을 능숙하게 해내야 한다.

    국내에서도 자격증 획득이 가능하며 국내외에서 다양한 바리스타 경연대회도 열리고 있다.


     

  • 블렌더

    커피의 생두열매는 그 종류와 재배 환경에 따라 각기 다른 맛과 향을 지닌다.

    단일 품종으로 가공하여 로스팅하고 커피를 즐기는 경우도 있지만, 종류에 따라서는 두 가지 이상의 품종을 혼합하여 가공한 이후에 맛이 더 좋아지는 경우도 있다.

    이처럼 서로 다른 생두를 조합하여 부족한 향과 맛을 보완하고 조화로운 커피맛을 만드는 작업이 블렌딩인데, 블렌더는 생두별 특징과 작업 후의 맛을 파악하는 능력이 필수적이다.


     

  • 로스터

    로스팅 과정은 수확된 커피 열매를 볶아 재탄생시키는 과정으로, 커피의 맛과 향이 결정나는 과정으로 봐도 무관하다.

    그만큼 커피 가공 과정에서 중요한 단계로, 이 일을 전문으로 하는 사람을 로스터라 한다.

    생두를 복아 소비자가 만족할 만한 커피를 만들어내기 위해 수많은 로스팅과 테이스팅이 필요하다.


     

  • 커퍼

    와인의 맛을 테스트하고 평가하는 소믈리에가 있다면 커피의 품질을 측정하는 커핑 단계를 담당하는 커퍼가 있다.

    커피는 수확부터 로스팅, 보관법과 제조법 등 수많은 요소의 영향을 받아 맛과 향이 변하기 때문에 그 맛을 평가하기 위한 다양한 경험과 전문적인 훈련이 필요하다.


    <이미지출처:클립아트코리아>

상단으로